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모태펀드 9100억원 출자...1.7조원 벤처펀드 조성
  • 홍진우
  • 등록 2024-02-05 13:08:51

기사수정
  • 5일 `2024년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 공고 시행...‘스타트업코리아’ 실현 본격화
  • 올해 상반기 내 모태펀드 운용사 선정 및 펀드 결성을 최대한 완료
  • 글로벌펀드(1500억원), 지역 벤처펀드(1000억원) 역대 최대규모 출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024년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공고`를 통해 9,100억원을 출자하여 1.7조원 규모 벤처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4년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공고`를 통해 9,100억원을 출자하여 1.7조원 규모 벤처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중소벤처기업부 ’24년 모태펀드 출자예산 9,100억원 전액을 공고한 것으로, 정부가 공격적으로 마중물 역할을 하여 벤처투자 조기 회복 모멘텀을 마련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번 1차 정시 출자사업의 주요 출자분야는 다음과 같다.

 

①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투자 유치를 지원하는 ‘글로벌펀드’에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억원을 출자하여 1조원 이상 펀드를 조성한다.

 

② 비수도권 벤처․스타트업에 중점 투자하는 ‘지역 벤처펀드’에 역대 최대 규모인 1,000억원을 출자한다.

 

지역 벤처펀드는 지자체․공공기관 등과 함께 모펀드를 조성하는 ‘지역혁신 벤처펀드(550억원)’ 유형과 지역소재 창업기획자, 기술지주회사 등이 참여할 수 있는 ‘지역 창업초기 펀드(200억원)’, 지역에 소재한 기업가형 소상공인 등에 중점 투자하는 ‘라이콘 펀드(150억원)’ 등으로 구성된다.

 

③ 신생·소형 벤처캐피탈 전용 ‘루키리그’에 1,000억원 이상 출자하면서, 루키 벤처캐피탈이 도전적 투자분야를 직접 제안하도록 운영 방식을 전면 개편한다.

 

루키리그에는 전체 출자예산의 약 10%에 해당하는 1,000억원을 출자하되, 벤처캐피탈이 획기적인 제안을 많이 할 경우 추가적인 예산배정도 검토할 예정이다.

 

④ ‘여성(167억원)’, ‘청년창업(667억원)’, ‘재도약(500억원)’, ‘임팩트(333억원)’ 펀드 조성을 통해 투자 사각지대에 대한 지원도 지속한다.

 

한편, 모태펀드가 대기업, 금융권, 성공 벤처기업 등과 공동 출자하여 조성하는 ‘스타트업코리아펀드’는 민간 출자자의 참여의향을 조사 중이며, ’24.3월 별도로 출자공고가 진행될 예정이다.

 

24년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사업 주요 출자분야

한편, 신속한 투자금 공급을 위해 모태펀드 출자사업의 운영구조를 다음과 같이 개편한다.

 

① 모태펀드 자펀드가 신속하게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벤처캐피탈 선정 시 ‘펀드의 신속한 결성 가능성’ 중심으로 평가한다.

 

② 1차 출자사업은 펀드 결성시한(3개월) 내 결성을 완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결성되지 못한 출자예산은 회수하여 곧바로 2차 출자사업(’24.7월 예정)을 통해 새로운 운용사를 선정한다.

 

다만 이 과정에서 벤처캐피탈의 부담을 줄이도록 올해에는 한시적으로 ‘펀드 결성 실패 페널티’를 면제한다.

 

③ ’23년 한해동안 적극적으로 벤처투자를 집행한 벤처캐피탈을 출자사업 평가에서 대폭 우대한다. 또한 ’24년에도 벤처투자 촉진 인센티브 제도를 적극 운영하여, 올해 한해동안 투자를 많이 집행한 벤처캐피탈은 ’25년 출자사업 선정, 각종 정부 출자사업에서 우대한다.

 

④ ‘모태펀드 사후관리위원회’를 신설하여 관리보수 삭감, 출자사업 참여 제한 등 주요 사후관리 사항에 대해 충분한 소명기회를 부여받을 수 있도록 한다.

 

오영주 장관은 “올해 모태펀드 출자사업은 벤처투자 시장의 회복 모멘텀을 빠르게 확충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상반기 내 운용사 선정과 펀드결성을 신속하게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투자가 집행될 수 있도록 출자사업 전반을 대폭 개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를 ‘스타트업 코리아’를 실현하는 원년으로 삼고, 모태펀드를 비롯한 핵심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하여,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재용 회장, 설 명절에 말레이시아 현지 임직원 격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올해 첫 해외 출장지로 지난 9일 말레이시아 스름반(Seremban)을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월9일 말레이시아 스름반 SDI 생산법인 1공장을 점검했다. 이재용 회장은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SDI 배터리 1공장 생산현장 및 2공장 건설현장을 살펴봤다. 현재 1공장을 가동하고
  2. 백인제가옥, 문화재에서 북촌의 핫플레이스로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최병구) 분관 백인제가옥(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 22호)은 작년 관람객 중 외국인 관람객이 약 33%라고 밝혔다. 백인제가옥 관람사진 백인제가옥은 북촌의 대표적인 근대한옥으로서 백병원 설립자인 백인제 박사가 거주하였던 곳이다. 백인제 박사는 6·25전쟁 때 북한으로 납북되어 이후 생사를 확인할 수 없었다...
  3. 현대오토에버 스마트 홈 플랫폼, 누적 적용 10만 세대 달성 현대오토에버는 자사의 스마트 홈 플랫폼이 최근 누적 적용 10만 세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카투홈(Car-To-Home) 기능으로 차량에서 세대의 IoT를 제어하는 모습지난 2018년 출시된 현대오토에버의 ‘리빙&라이프 스마트 홈 플랫폼’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가전, 홈 네트워크, 단지 공용부, 커뮤니티 센터 등
  4. 안랩, 네이버클라우드와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 기반 사업 협력 MOU 체결 안랩과 네이버클라우드가 서울 역삼동 소재 네이버클라우드 오피스에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 사업 협력을 위한 네이버클라우드-안랩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안랩 강석균 대표와 네이버클라우드 김유원 대표가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2월 7일(수) 진행된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안랩 보안 솔루
  5. 중소기업 ‘졸업 유예기간’ 5년으로 확대, 중소→중견기업 잇는 성장사다리 강화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졸업 유예기간을 5년으로 확대하는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안이 1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졸업 유예기간을 5년으로 확대하는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안이 1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2월20일 공포될 예정이며 공포일로부터 6개월 후
  6. 조국 `신당 창당` 선언…총선 출마 방식은 나중에 결정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조 전 장관은 이날 부산민주공원에서 "오는 4월 10일 처리지는 총선에 대비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총선 출마 방식에 대해선 "비례 혹은 지역구냐 하는 구체적 출마 방식은 제 개인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정...
  7. 주철현 의원, `여수전남대학교병원 건립’ 실현...총선 5호 공약 4월 10일 실시되는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여수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 주철현 의원은 13일, 총선 5호 공약으로 ‘전남대학교병원 여수분원’, 즉 ‘여수전남대학교병원’을 건립하겠다고 발표했다. 민주당 주철현 의원은 13일, 총선 5호 공약으로 `전남대학교병원 여수분원`, 즉 `여수전남대학교병원`을 건립하겠다고 발...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