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건희 여사 논문 관련 "국민대, 불명예 택해"
  • 이성헌
  • 등록 2022-08-22 16:56:46

기사수정
  • 야당 국회 교육위 위원들, `학교도, 교수도 불명예 택한 국민대 규탄`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무소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학교도, 교수도 불명예를 택한 국민대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 무소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학교도, 교수도 불명예를 택한 국민대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기자회견에서 야당 의원들은 국민대 교수회가 표절 의혹이 제기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을 자체 검증하지 않겠다고 결정한 것에 대해 "불명예를 택했다"며 강한 거부감을 표했다.

 

이들 의원들은 "학문의 독립성을 위해 정년 보장을 받은 교수들이라면 상식에 걸맞은 결론을 내 줄 것이라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린 것"이라며 규탄했다.

 

이들은 또 "공정과 상식은커녕 연구윤리와 학자적 양심 그리고 학교의 자랑스런 역사마저 포기해버린 국민대 교수들에게서 학생들은 무엇을 배울 수 있을지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질타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오세훈 시장 마포구 주민 만나…대화 통해 풀어나가기로 공감대 형성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8월 상암동을 서울의 새로운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로 발표한 이후, 지난 9월 26일 처음으로 상암동 등 마포구 주민들과 직접 만났다.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 현황도 만남은 주민들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당일 아침 자택에서 출근하던 오시장에게 주민들이 찾아와 면담을 제안했고 오시장은 현
  2. 예비 가맹점주, 가맹점주 괴롭히는 프랜차이즈라도 모른다 프랜차이즈 본부와 가맹점주 간 분쟁이 매년 이어지는 가운데, 예비 가맹점주들은 이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할 수 없다는 사실이 지적되었다. 이용우 의원지난 26일, 이용우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5년치 편의점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를 전수조사한 결과 정보공개서 상 ‘가맹본부와 임원의 법위반 사실&rsq...
  3. 홍석준 의원, 기업승계 지원 법안 조속한 국회 통과 촉구 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업종변경 제한 등 중소기업 기업승계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가업상속공제 제도의 과도한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이 담긴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현행법은 기업승계 지원 요건을 지나치게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어 많
  4. 김의겸 “사법정의 되살리고 법조계서 박정희-박근혜 어두운 그림자 지워내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9월 2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긴급조치 국가배상책임 판결과 피해자 권리회복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토론회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긴급조치 변호단, (사)긴급조치사람들과 국회 법제
  5. ‘성평등’ 이슈, 글로벌 통상 주요 의제로 급부상 국제통상의제가 최근 녹색경제, 디지털무역 이슈 뿐만 아니라 성평등 이슈가 주요 통상의제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주의원(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사진=이동주 의원 블로그이동주의원(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OECD 무역위원
  6. `2022년 2분기 소상공인 손실보상` 65만개사, 8.9천억원 지급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7일, 제30차 손실보상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22년 2분기 손실보상 지급계획(안)’을 의결하고 9월 29일부터 온라인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7일, 제30차 손실보상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22년 2분기 손실보상 지급계획(안)`을 의결하고 9월 29일부터 온라인..
  7. 전동킥보드 단속 1년, 月평균 1만건 위반…하루에 무면허‧음주운전 적발만 약50건 지난달 말 만취 상태의 한 50대 남성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전동킥보드를 타다 넘어져 다친 뒤, 다음 날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전동킥보드 사고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5월, 원동기 면허나 운전면허를 소지한 사람만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도록 도로교통법 규정이 강화됐지만, 위험천만한 주행으로 인한 사고가 빈번...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