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기아, 국내 친환경차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 김석규
  • 등록 2022-08-08 15:40:42

기사수정
  • 2009년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출시한지 13년만에 ‘금자탑’

현대차·기아의 국내 친환경자동차 판매량이 지난 2009년 7월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를 출시한지 13년만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지난 7월 친환경차 2만9484대를 판매했고 누적 판매량은 102만3484대를 기록했다.

 

회사별로 판매량을 보면 현대차가 55만6854대(전기차 14만3636대, 수소전기차 2만4874대, 하이브리드차 38만8344대), 기아가 46만6630대(전기차 8만6100대, 하이브리드차 38만530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 · 기아의 국내 친환경자동차 판매량이 지난 2009년 7월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를 출시한지 13년만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 가운데 국내 누적 판매량이 가장 많은 차종은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다.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2013년 판매를 시작해 총 18만3837대가 팔렸다. 최근 4년 연속 연간 판매량이 2만대를 넘었다. 2018년 2만4568대, 2019년 2만9708대, 2020년 3만8989대, 2021년 2만6977대다. 올해 하반기 7세대 그랜저 출시 이후 2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뒤를 이어 기아 `니로 하이브리드`가 2위에 올랐다. 2016년 1세대 출시 이후 6년간 누적 12만6485대가 판매됐다. 올해 2세대 완전변경 모델이 출시돼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3위는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9만8323대), 4위는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8만5809대), 5위는 `K8 및 K7 하이브리드(7만3845대)`가 차지했다.

 

유일한 수소전기차인 현대차 `넥쏘`는 2018년 판매를 시작해 2만4667대가 팔렸다. 지난해 판매량은 8502대이고 올해는 7월까지 5000대 이상 판매됐다.

 

앞으로도 친환경차 수요가 증가하면서 현대차그룹의 판매량 증가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오세훈 시장 마포구 주민 만나…대화 통해 풀어나가기로 공감대 형성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8월 상암동을 서울의 새로운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로 발표한 이후, 지난 9월 26일 처음으로 상암동 등 마포구 주민들과 직접 만났다.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 현황도 만남은 주민들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당일 아침 자택에서 출근하던 오시장에게 주민들이 찾아와 면담을 제안했고 오시장은 현
  2. 예비 가맹점주, 가맹점주 괴롭히는 프랜차이즈라도 모른다 프랜차이즈 본부와 가맹점주 간 분쟁이 매년 이어지는 가운데, 예비 가맹점주들은 이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할 수 없다는 사실이 지적되었다. 이용우 의원지난 26일, 이용우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5년치 편의점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를 전수조사한 결과 정보공개서 상 ‘가맹본부와 임원의 법위반 사실&rsq...
  3. 홍석준 의원, 기업승계 지원 법안 조속한 국회 통과 촉구 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업종변경 제한 등 중소기업 기업승계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가업상속공제 제도의 과도한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이 담긴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현행법은 기업승계 지원 요건을 지나치게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어 많
  4. 김의겸 “사법정의 되살리고 법조계서 박정희-박근혜 어두운 그림자 지워내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9월 2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긴급조치 국가배상책임 판결과 피해자 권리회복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토론회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긴급조치 변호단, (사)긴급조치사람들과 국회 법제
  5. ‘성평등’ 이슈, 글로벌 통상 주요 의제로 급부상 국제통상의제가 최근 녹색경제, 디지털무역 이슈 뿐만 아니라 성평등 이슈가 주요 통상의제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주의원(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사진=이동주 의원 블로그이동주의원(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OECD 무역위원
  6. `2022년 2분기 소상공인 손실보상` 65만개사, 8.9천억원 지급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7일, 제30차 손실보상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22년 2분기 손실보상 지급계획(안)’을 의결하고 9월 29일부터 온라인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7일, 제30차 손실보상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22년 2분기 손실보상 지급계획(안)`을 의결하고 9월 29일부터 온라인..
  7. 전동킥보드 단속 1년, 月평균 1만건 위반…하루에 무면허‧음주운전 적발만 약50건 지난달 말 만취 상태의 한 50대 남성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전동킥보드를 타다 넘어져 다친 뒤, 다음 날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전동킥보드 사고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5월, 원동기 면허나 운전면허를 소지한 사람만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도록 도로교통법 규정이 강화됐지만, 위험천만한 주행으로 인한 사고가 빈번...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