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년층 다중채무액 늘고 있다
  • 홍진우
  • 등록 2022-08-01 09:40:01

기사수정
  • 가상통화와 주식 투자 열풍 때문

30대 이하 청년층들이 대출 빚으로 어깨가 더욱 무거워지고 있다. 금융기관 한 곳에서만 돈을 빌리는 게 아니라 여러 곳에서 대출을 받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청년층에서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다중채무) 받은 액수가 4년여 전보다 33%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젊은이들의 다중채무금액이 늘어난 건 가상통화와 주식 투자 열풍이 분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일 ‘국내 금융권 다중채무자 현황 및 리스크 관리 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를 보면 금융감독원이 집계한 전체 금융권의 다중채무자와 채무액은 올 4월 말 기준 각각 451만명과 598조8000억원으로 2017년 말 보다 8.3%, 22.1% 증가했다.

 

30대 이하 청년층들이 대출 빚으로 어깨가 더욱 무거워지고 있다. 금융기관 한 곳에서만 돈을 빌리는 게 아니라 여러 곳에서 대출을 받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연령별 다중채무액은 청년층(30대 이하)이 158조1000억원으로 2017년 말 대비 32.9% 늘었다. 40~50대 중년층은 16.2% 증가한 368조2000억원, 60대 이상 노년층은 32.8% 늘어난 72조6000억원이었다.

 

다중채무자 1인당 채무액도 같은 기간 1억1800만원에서 1억3300만원으로 12.8% 증가했다. 청년층은 1억1400만원으로 29.4% 증가했고 중년층은 1억4300만원으로 10.4% 늘었다. 노년층은 1억3000만원으로 10.3% 감소했다.

 

업권별로는 저축은행권의 다중채무액 증가율이 78.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여신전문금융권(44.4%), 은행권(30.5%), 보험권(6.4%) 순이었고 상호금융권(-5.9%)과 대부업권(-41.0%)은 다중채무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행보다 대출금리가 높은 저축은행권에서 청년층 다중채무자와 채무액은 올 4월 기준 각각 50만3000명과 11조1000억원으로 2017년 말보다 10.6%와 7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동산 관련 국회 상임위원 40%, 다주택·농지 보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2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상임위 배정 국회의원 부동산 보유 현황’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대상은 국회 상임위 가운데 부동산 업무를 다루는 국토교통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4개 상임위에 배정
  2. 정부, 어린이안전을 위한 교통‧식품 등 6대 역점 분야 발표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어린이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생활환경 개선 및 사회문화 조성을 위하여 「제1차 어린이안전 종합계획(2022~2026)」을 8월 12일 확정‧발표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어린이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생활환경 개선 및 사회문화 조성을 위하여 「제1차 어린이안전 종합계획(2022~2026)」을 8월 12일 확정‧발표
  3. 국세청, 집중호우 피해 납세자에 법인세 등 납부기한 연장 국세청이 서울, 경기, 강원 지역에 집중된 ‘물폭탄’으로 인해 피해를 본 납세자에 대해 세금 납부 기한 연장과 세무조사 연기 등 세정지원을 한다. 국세청은 10일 집중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가 종합소득세, 법인세, 부가가치세 등의 신고·납부 기한 연장을 신청하면 최대 9개월까지 연장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
  4. “카카오는 MBK와 거래 중단하고 매각 철회해야 한다” 카카오 공동체 노동조합 크루유니언과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은 10일 서울 중구 상연재에서 ‘카카오모빌리티 매각철회 및 성실 단체교섭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는 카카오모빌리티 매각유보에서 나아가 MBK와 거래를 중단하고 매각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공동체 노동조합 크루유니언과 전국대리운
  5. “원청업체가 교섭에 직접 나서야 한다” 민주노총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제2의 대우조선해양 방지! 진짜 사장, 원청 교섭불응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제2의 대우조선해양 방지! 진짜 사장, 원청 교섭불응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민주노총은 기자회견에서 “제2의 대우조선해양
  6. 정부, 경제위기 극복 및 사회통합을 위한 광복절 특별사면 실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경제인들이 8·15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 정치인들은 `민생과 경제회복 중점`이라는 특별사면 기조에 따라 특사 명단에서 빠졌다. 정부는 12일 광복절을 맞아 이들을 비롯한 서민생계형 형사범 · 주요 경제인 · 노사관계자 · 특..
  7. 올해 물가 5%대 가능성 커져...1~7월 물가 4.9% 올라 물가오름세가 우리 경제의 아킬레스건이 되고 있다. ‘장바구니 물가’ ‘밥상 물가’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서민경제의 주름을 더욱 깊게 하고 있다. 근로자들은 오르는 물가에 생활비 씀씀이가 커지자 임금을 올려달라고 아우성이다.  올해 1~7월 물가가 4.9% 오르면서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을 가능성이 커졌다. 연간 물...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