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 5년간 금융권 임직원 횡령액이 1000여억원
  • 홍진우
  • 등록 2022-05-30 09:28:51

기사수정
  • 횡령 저지른 임직원은 174명... 환수율은 11.6%에 그쳐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614억원의 횡령사고를 계기로 드러난 지난 5년간 국내 금융권 임직원이 빼돌린 돈이 1000여억원에 달했지만 이에 대한 환수율은 11.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감독원이 강민국(국민의힘·경남 진주시을)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2년 5월까지 금융권 임직원이 횡령한 규모는 1091억8260만원으로 집계됐다. 횡령을 저지른 임직원은 174명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횡령액은 2017년 89억8870만원, 2018년 55억7290만원, 2019년 84억7370만원, 2020년 20억8280만원, 2021년 152억6580만원이다. 올해 5월 중순까지 집계된 횡령액은 687억9760만원으로 지난해 보다 4배가량 늘었다.

 

30일 금융감독원이 강민국(국민의힘 · 경남 진주시을)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2년 5월까지 금융권 임직원이 횡령한 규모는 1091억8260만원으로 집계됐다. 횡령을 저지른 임직원은 174명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횡령 사고에도 환수 실적은 저조했다. 지난 5년 동안 금융권에서 환수한 횡령액은 127억1160만원으로 전체 횡령액의 11.6%에 그쳤다.

 

금융기관별 횡령액 환수율은 저축은행이 5.7%로 가장 낮았고, 은행 8.4%, 보험 23.2%, 증권 43.2%였다.

 

횡령한 임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은행(91명)이었고, 보험 58명, 증권 15명, 저축은행 7명, 카드 3명 순이었다.

 

횡령액 규모 또한 은행이 808억341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저축은행(146억8040만원), 증권(86억9600만원), 보험(47억1600만원), 카드(2억5600만원)순으로 나타났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서울시, `1인가구 병원동행` 이용시민 3천명 돌파…"OX퀴즈 풀고 선물받자" # 휠체어 없이는 바깥출입이 어려운 지체장애인 J씨는 코로나 백신접종을 위해 서울시의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신청했다. 오랫동안 외출을 하지 않으면서 휠체어를 사용하지 않아 타이어 바람이 빠진 지 6개월이 지났지만 집 근처에 수리점이 없어 난감한 상황이었는데, 병원 동행매니저가 장애인자립센터까지 휠체어를...
  2. 배현진 의원, 송파 잠실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강력 반대 배현진 의원(송파을)은 서울시가 송파구 잠실동 토지거래허가제 재지정 상정을 예정한 데 대해 토지거래허가제의 부작용과 위헌적 요소를 비판하며 지난 14일 서울시에 반대의견을 표명했다. 배현진 의원(송파을)은 서울시가 송파구 잠실동 토지거래허가제 재지정 상정을 예정한 데 대해 토지거래허가제의 부작용과 위헌적 요소를 비판...
  3. LG에너지솔루션, 원통형 배터리 생산 설비 확대 LG에너지솔루션은 14일 충북 오창공장에 7300억원을 투자해 13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생산 설비 증설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증설된 설비를 통해 내년 하반기 배터리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오창 2공장에 5800억원을 투자해 9GWh 규모의 4680 원통형 배터리 생산 설비를 확대하고, 오창 ...
  4. 간호법 제정되면 “적정 업무 기준 마련으로 ‘환자 안전’ 강화된다” 간호법이 제정되면 환자 안전을 위해 간호사들에게 적정 업무 기준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간호사가 타 직역의 업무를 침해하는 것이 아니라 본연의 업무인 환자 간호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간호법이 제정되면 환자 안전을 위해 간호사들의 적정 업무 기준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대한간
  5. “정부는 고용유지지원금 연장 등 논의해야 한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코로나19 일터회복을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제도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코로나19 일터회복을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제도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정부
  6. “`돌봄 사회`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참여연대, 민주노총, 행동하는간호사회, 정치하는엄마들 등 시민단체는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돌봄 공공성 확보와 돌봄권 실현을 위한 시민연대` 발족을 선언했다. 참여연대, 민주노총, 행동하는간호사회, 정치하는엄마들 등 시민단체는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돌봄 공공성 확보와 돌봄권 실현을 위한 시민연
  7. 환경과학원, 온실가스 배출량 국제적 인정체계 본격 가동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6월 16일부터 30일까지 국내 15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검증기관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기관 인정신청`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6월 16일부터 30일까지 국내 15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검증기관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기관 인정신청`을 접수이번 `...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