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택배노조 "CJ대한통운 사회적 합의 거부, 규탄한다"
  • 김은미
  • 등록 2022-01-13 19:19:42

기사수정
  • "택배노동자들의 죽음, 돈벌이에 이용 말라"
  • CJ대한통운, 3000억원 추가이윤 발생에도 택배노동자 수수료 삭감

택배노동자들이 노동조건 개선과 사회적 합의를 거부한 CJ대한통운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너머서울, 서울민중행동, 택배노조 등은 13일 서울시 중구에 소재한 CJ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 노동 · 시민사회단체 · 정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너머서울, 서울민중행동, 택배노조 등은 13일 서울시 중구에 소재한 CJ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 노동·시민사회단체·정당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은 택배노동자들의 죽음을 돈벌이에 이용하지 말라"며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2022년 100원의 추가 인상을 포함한 택배요금 인상분 270원 가운데 정작 노동자들을 위해 사용되는 돈은 110원가량이라며 나머지 이윤이 고스란히 CJ대한통운의 영업이익으로 귀속된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무려 3000억원의 추가이윤이 발생하는데도 CJ대한통운은 택배노동자의 수수료를 삭감하면서까지 자신들의 배만 불리고 있다는 것이다.

 

노조는 "택배노동자들이 과로사하는 것을 방지하고 노동조건의 개선을 위해 택배요금 인상까지 감내한 시민들의 선의가 기업의 탐욕에 의해 변질된 것"이라며 "롯데, 한진 등 민간택배회사들이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있는 가운데 유독 CJ대한통운만 노조 파업에 훼방을 놓으며 비조합원들에게 파업물량을 배송시키고 그들의 물량을 신규인력으로 배송시키는 꼼수를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CJ대한통운은 택배노동자들의 죽음을 돈벌이에 이용하지 말라"며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한 CJ대한통운 지사장이 파업을 시작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노조원들에 대한 배송코드를 막겠다", "노조에서 탈퇴한 사람만 코드를 풀어주겠다"고 언급을 하는 등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사실 또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노조원들은 "정부·여당의 묵인 하에 택배노동자들은 CJ대한통운의 악질적 이윤 갈취, 합의 불이행, 부당노동행위와 싸우고 있다"며 "CJ대한통운은 지금이라도 사회적 약속을 불이행한 점을 인정하고, 시민들에게 사과해 즉각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문체부, 한류 콘텐츠산업 현장 목소리 청취…지원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황희 장관이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고 10일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한류,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
  2. 배진교 의원, `항만 민영화` 즉각 중단 촉구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항만 민영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만 민영화` 반대 입장을 밝혔다.이들은 11일 국회 소...
  3. 서울시, 코로나 이후 `디지털 대전환` 박차…올해 3459억 집중투자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067건의 정보화사업에 총 3459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핵심적으로 `스마트도시 분야`에만 1126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빅데이터, 인공
  4. 개헌국민연대, "개헌은 애국이다" 대선 후 개헌 추진 촉구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이 모인 `개헌국민연대`가 대선 후보와 정당에 개헌 추진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은 애국"이...
  5. 문체부, 공공 도서관 246개관 건립·새단장 지원…예산 1773억원 투입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공공도서관 147개관과 작은도서관 99개관 등 국민들의 생활문화 기반시설인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올해 도서관 건립 및 새단장 사업 중 공공...
  6. 서울시, 50+인턴과 함께 일할 기업·기관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역량있는 50+인턴과 함께 일하고자 하는 서울소재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50+그린뉴딜 전문인력 인턴십 활동 모습 (사진=서울시)재단은 50+세대의 전문성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 중소기업분야에 좋은 인재를 연결
  7. 한국남부발전, 비정규직 노동자에 또 `갑질`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국남부발전 이승우사장 퇴진, 인권위 제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빛드림본부 갑질 사태`를 폭로하고 인권위에 제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