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도 `평소처럼` 근무 요구
  • 김은미
  • 등록 2021-12-30 17:47:54

기사수정
  • 전체 요양보호사 중 절반 이상 1년 단위 단기계약…안정적 돌봄 불가능 호소
  • "무분별한 계약해지 중단, 안전인력 충원 등 노조 요구 수용하라"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 요양보호사들이 전체 요양보호사 중 절반이 넘는 30여명의 요양보호사들을 1년 단위 단기계약으로 고용하는 영등포노인케어센터를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의료연대본부 요양지부는 30일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의료연대본부 요양지부는 30일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는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고 부당계약종료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치매 어르신들이 입소해 생활하는 노인케어센터에서 안전한 돌봄을 제공하려면 무엇보다 요양보호사의 숙련도가 중요한데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는 1년 단위로 요양보호사 채용과 계약해지를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숙련된 요양보호사를 육성하고, 안정적인 돌봄을 제공해야 할 의무와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노조는 공휴일 유급적용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인력부족으로 인해 요양보호사 1명이 돌봐야 할 어르신이 늘어나 돌봄서비스의 질은 떨어지고, 노동강도는 높아 문제제기가 끊이지 않지만 구립영등포노인케어센터는 제대로 된 대책조차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심지어는 노조 측이 인력부족으로 인해 낙상사고 등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일어나 위험성을 강조하며 인력충원을 요구하자 "혼자 일하는 시간은 복불복이니 어쩔 수 없다"고 말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숙련된 노동자를 육성하라며 1년 단위 단기계약 남발을 비판했다.

아울러, 노인케어센터 내에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조차 센터 측은 별다른 조치를 내리지 않았다. 당연히 이뤄져야 할 접촉자 확인 격리, 층간 분리 근무 등의 조치는 물론 평소와 동일한 근무를 요구했다.

 

이에 요양보호사들은 "운영진들에게 어르신의 안전과 요양보호사들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호소했다.

 

또한, 노조 측은 "센터가 어르신 돌봄환경 개선과 노동자 권리 쟁취를 위해 노동조합을 만들어 단체 교섭 중인 노조 임원을 오는 31일 자로 계약해지 통보한 데 이어 또다시 조합원에게 계약해지를 통보했다"며 "노동조합과의 교섭도 코로나를 핑계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라고도 덧붙였다.

 

요양보호사들은 "센터는 무분별한 계약해지를 중단하고 안전인력 충원 등 노동조합의 요구를 수용하라"며 "구립요양원의 이름에 걸맞게 공공성을 강화해 모두가 안전한 요양원이 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문체부, 한류 콘텐츠산업 현장 목소리 청취…지원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황희 장관이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고 10일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한류,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
  2. 배진교 의원, `항만 민영화` 즉각 중단 촉구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항만 민영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만 민영화` 반대 입장을 밝혔다.이들은 11일 국회 소...
  3. 서울시, 코로나 이후 `디지털 대전환` 박차…올해 3459억 집중투자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067건의 정보화사업에 총 3459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핵심적으로 `스마트도시 분야`에만 1126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빅데이터, 인공
  4. 개헌국민연대, "개헌은 애국이다" 대선 후 개헌 추진 촉구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이 모인 `개헌국민연대`가 대선 후보와 정당에 개헌 추진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은 애국"이...
  5. 문체부, 공공 도서관 246개관 건립·새단장 지원…예산 1773억원 투입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공공도서관 147개관과 작은도서관 99개관 등 국민들의 생활문화 기반시설인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올해 도서관 건립 및 새단장 사업 중 공공...
  6. 서울시, 50+인턴과 함께 일할 기업·기관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역량있는 50+인턴과 함께 일하고자 하는 서울소재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50+그린뉴딜 전문인력 인턴십 활동 모습 (사진=서울시)재단은 50+세대의 전문성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 중소기업분야에 좋은 인재를 연결
  7. 한국남부발전, 비정규직 노동자에 또 `갑질`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국남부발전 이승우사장 퇴진, 인권위 제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빛드림본부 갑질 사태`를 폭로하고 인권위에 제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