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소상공인 59.2% "온라인플랫폼 이용, 선택 아닌 필수"
  • 조남호
  • 등록 2021-12-20 16:05:21

기사수정
  • 온라인 플랫폼 이용사업자 59.2% `플랫폼 이용 않으면 영업 지속 어렵다`
  • 중개수수료 `부담된다` 응답 71.3%…전년 대비 9%p 증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021년 온라인플랫폼 이용사업자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20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경제 활성화 추세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 이용사업자(이하 이용사업자)의 거래현황과 애로사항, 정책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오픈마켓, 배달앱, 숙박앱, 부동산앱 등 이용사업자 10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용사업자들의 74.1%는 2020년 연 매출 중 온라인플랫폼을 통한 매출이 50% 이상을 차지한다고 응답해 매출의 상당 부분을 온라인플랫폼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온라인플랫폼을 통한 매출액 비중 (자료=중소벤처기업부)

특히 오픈마켓 이용사업자의 경우 온라인플랫폼을 통한 매출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는 응답도 51.5%에 달했다. 배달앱, 숙박앱 등을 이용하는 업체들의 온라인플랫폼을 통한 매출 의존도보다 훨씬 높았다.

 

온라인플랫폼을 이용한 후 매출액 변화는 이용하기 전보다 `증가했다`는 응답이 71.2%를 차지했다. 온라인플랫폼 유형별로 증가율은 상이하나, 전반적으로 `50% 이상 증가했다`는 응답이 27.7%로 가장 높았다.

 

온라인플랫폼을 이용하는 이유는 `플랫폼을 이용하지 않으면 영업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59.2%, `온라인 시장으로 사업 범위 확대`라는 응답이 54.4%였다. 지난해 조사결과에 비해 각 항목의 응답률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플랫폼 이용 시기 및 이유, 온라인플랫폼 이용 전후의 매출 변화를 함께 고려할 때 온라인플랫폼이 초기 창업자의 주요 판로확보 수단이자 영업 유지를 위한 필수 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는 게 중기부의 해석이다.

 

온라인플랫폼을 통해 발생한 매출액 중 중개수수료 비중은 `10~15% 미만`이 46.6%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는 `5~10% 미만`이 24.7%다. 작년 조사결과에 비해 `5~10% 미만` 구간은 6.7%p 감소한 데에 비해 `10~15% 미만`이 6.5%p 증가해 수수료 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온라인플랫폼을 통한 매출액 중 중개수수료 비중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중개수수료가 적정한지에 대한 물음에 `부담된다`는 응답이 71.3%로 가장 많았다. 이는 작년 조사결과에 비해 9%p 증가한 수치다.

 

배달앱 이용사업자들이 부담하는 배달비의 경우, 배달앱을 통해 발생한 매출액 대비 `5~10% 미만`이라는 응답이 27.9%로 가장 높았다. 주문 건당 배달비의 적정성에 대해서는 `적정하다`는 응답은 9.0%인 반면 `부담스럽다`는 응답은 69.3%로 큰 차이를 나타냈다.

 

배달앱 이용사업자들이 부담하는 주문 건당 배달비는 평균 3394.3원이다. 구간별로는 `3000원에서 3500원 미만`이 29.7%로 가장 많았으며, `4000에서 4500원 미만`이 19.3%로 뒤를 이었다.

 

이용사업자들이 온라인플랫폼에 바라는 점은 `수수료 인하`가 82.3%로 작년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그 외 `수수료 산정 근거 공개`가 21.7%, `플랫폼업체와 입점업체 간 소통채널 마련`이 20.5%로 나타났다.

 

이용사업자들이 정부에 바라는 점으로는 `수수료, 광고비 인상률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 제정`이 57.7%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고, 이는 전년 대비 31.9%p 상승한 수치다.

 

뒤이어 `수수료 현황에 대한 정기 조사 및 결과 공표`가 30.7%, `불공정거래 행위 조사 및 처분`이 27.2%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온라인플랫폼 이용사업자의 대부분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인 점을 감안할 때, 수수료의 부담 완화, 소통채널 마련 등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용사업자들의 경영환경 개선과 피해구제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중기부는 국회에 계류 중인 온라인플랫폼 관련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문체부, 한류 콘텐츠산업 현장 목소리 청취…지원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황희 장관이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고 10일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한류,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
  2. 배진교 의원, `항만 민영화` 즉각 중단 촉구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항만 민영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만 민영화` 반대 입장을 밝혔다.이들은 11일 국회 소...
  3. 서울시, 코로나 이후 `디지털 대전환` 박차…올해 3459억 집중투자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067건의 정보화사업에 총 3459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핵심적으로 `스마트도시 분야`에만 1126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빅데이터, 인공
  4. 개헌국민연대, "개헌은 애국이다" 대선 후 개헌 추진 촉구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이 모인 `개헌국민연대`가 대선 후보와 정당에 개헌 추진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은 애국"이...
  5. 문체부, 공공 도서관 246개관 건립·새단장 지원…예산 1773억원 투입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공공도서관 147개관과 작은도서관 99개관 등 국민들의 생활문화 기반시설인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올해 도서관 건립 및 새단장 사업 중 공공...
  6. 서울시, 50+인턴과 함께 일할 기업·기관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역량있는 50+인턴과 함께 일하고자 하는 서울소재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50+그린뉴딜 전문인력 인턴십 활동 모습 (사진=서울시)재단은 50+세대의 전문성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 중소기업분야에 좋은 인재를 연결
  7. 한국남부발전, 비정규직 노동자에 또 `갑질`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국남부발전 이승우사장 퇴진, 인권위 제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빛드림본부 갑질 사태`를 폭로하고 인권위에 제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