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일본 문화청과 `제13회 한일 저작권 포럼` 개최
  • 이성헌
  • 등록 2021-12-06 11:28:09

기사수정
  • 김석훈 한국저작권보호원 기획조정부 부장, `한국저작권보호원 보호 집행 현황` 발표
  • 우에노 다츠히로 와세다대학교 법학학술원 교수, 온·오프라인 질의응답 진행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일본 문화청(이하 문화청)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저작권위원회(이하 위원회)와 일본 저작권연구정보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제13회 한일 저작권 포럼`이 7일 오후 1시 30분에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 예방을 위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해 진행하며, 줌 프로그램을 활용해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한일 저작권 포럼`은 양국에 필요한 최신 저작권 정보를 교류하고 쟁점 및 대응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토론회이다.

 

2009년에 제1회 포럼을 개최했으며, 2011년에 문체부와 일본 문부과학성이 체결한 `한일 저작권 교류・협력에 관한 양해각서`에 근거해 매년 양국에서 교대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문체부가 2020년에 발표한 `한국의 저작권 비전 2030`을 주제로 이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소개하고, ▲한호 한국저작권위원회 조정감정팀・공정거래지원팀 팀장이 `한국저작권위원회 중장기 비전과 주요 과제`를, ▲김석훈 한국저작권보호원 기획조정부 부장이 `한국저작권보호원 보호 집행 현황`을 발표한다.

 

이후 우에노 다츠히로 와세다대학교 법학학술원 교수가 온·오프라인을 통한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양국 정부와 공공기관, 학계, 산업계 등 주요 관계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저작권 비전 2030 - 문화가 경제가 되는 저작권 강국`은 저작권 분야 전반에 걸친 대한민국 정부의 정책 비전으로, 문화와 경제가 동반 성장하는 안정적 저작권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세부적 전략목표와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저작권 비전 2030` 발표 배경과 주요 목표, 추진상황, 역할 등도 알릴 예정이다.

 

아울러 양국은 토론회 당일 오전에 정부 간 비공개회의도 진행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양국의 저작권정책과 법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저작권 관련 최신 쟁점들과 그에 대한 양국의 대응 방안을 심층적으로 논의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는 한일 양국 저작권 정책의 방향과 현주소를 공유하고 양국의 최신 저작권 쟁점을 논의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라며, "우리 정부의 `저작권 비전 2030`을 바탕으로 양국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3회 한국-일본 저작권 포럼` 포스터 (이미지=문화체육관광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문체부, 한류 콘텐츠산업 현장 목소리 청취…지원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황희 장관이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고 10일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한류,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
  2. 배진교 의원, `항만 민영화` 즉각 중단 촉구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항만 민영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만 민영화` 반대 입장을 밝혔다.이들은 11일 국회 소...
  3. 서울시, 코로나 이후 `디지털 대전환` 박차…올해 3459억 집중투자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067건의 정보화사업에 총 3459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핵심적으로 `스마트도시 분야`에만 1126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빅데이터, 인공
  4. 개헌국민연대, "개헌은 애국이다" 대선 후 개헌 추진 촉구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이 모인 `개헌국민연대`가 대선 후보와 정당에 개헌 추진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은 애국"이...
  5. 문체부, 공공 도서관 246개관 건립·새단장 지원…예산 1773억원 투입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공공도서관 147개관과 작은도서관 99개관 등 국민들의 생활문화 기반시설인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올해 도서관 건립 및 새단장 사업 중 공공...
  6. 서울시, 50+인턴과 함께 일할 기업·기관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역량있는 50+인턴과 함께 일하고자 하는 서울소재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50+그린뉴딜 전문인력 인턴십 활동 모습 (사진=서울시)재단은 50+세대의 전문성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 중소기업분야에 좋은 인재를 연결
  7. 한국남부발전, 비정규직 노동자에 또 `갑질`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국남부발전 이승우사장 퇴진, 인권위 제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빛드림본부 갑질 사태`를 폭로하고 인권위에 제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