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인 미만 사업장` 외면하는 `근로기준법`…차별 폐지 `공동행동` 출범
  • 김은미
  • 등록 2021-09-14 18:35:52

기사수정
  • 민주노총, 정의당, 참여연대 등 81개 정당·시민단체 14일 `5인 미만 사업장 차별폐지 공동행동` 출범
  • "모든 노동자에 적용되는 근로기준법 만들어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직장내괴롭힘법, 대체공휴일법은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근로기준법 적용 범위를 규정한 법 조항 때문이다.

 

민주노총, 정의당, 참여연대, 원불교인권위원회 등 81개 정당과 시민단체들은 14일 민주노총에서 `5인 미만 사업장 차별폐지 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러한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차별을 없애고자 민주노총, 정의당, 참여연대, 원불교인권위원회, 서울대 경영대 여성주의학회 여파 등 81개 정당과 시민단체들은 14일 민주노총에서 `5인 미만 사업장 차별폐지 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노동자들에게 적용되는 근로기준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503만명의 노동자가 5인 미만 사업장에서 근무한다는 이유로 당연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는 `유령 노동자` 취급을 받고 있다"며 "또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에겐 유급 연차휴가를 안 줘도 되고, 52시간 초과 근무도, 부당한 해고에서도 지켜주지 못하는 현행법"을 비판했다.

 

특히, "노동자 목숨을 살리겠다고 제정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도 5인 미만 사업장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며 "한 해 동안 산재사고로 인해 사망한 노동자 882명 중 312명은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라고 지적했다.

 

이에 공동행동은 "노동조합, 시민사회·민중·진보정당들이 한데 모여 5인미만 사업장 노동자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을 목표로 나아가고자 한다. 이제 차별을 철폐하겠다는 것이 모든 대선 후보의 요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모든 노동자들에게 적용되는 근로기준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동행동이 밝힌 주요 요구안은 ▲모든 노동자 대상 근로기준법 적용 ▲근로기준법 11조 개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공휴일법 등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 차별 폐지 등이다.

 

이들은 오는 10월 두 번의 `대체휴일`이 있다고 강조하며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는 누릴 수 없는 빨간 날이 또 다가오고 있다. 공동행동은 10월 첫 주인 10월 5일부터 한 주간을 `5인 미만 차별 폐지를 위한 집중 주간`으로 규정해 국회에 강력히 요구하고 더 많은 시민들에게 필요성을 알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추미애 "고등교육기관 50% 축소, 교육부 개편 추진" 공약 발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는 10일 교육 공약으로 "현재 고등교육기관 총량 대비 50% 축소와 Two-Track의 고등교육기관 구조를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의융합 교육혁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추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의융
  2.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스님들 `오체투지` 마무리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은 10일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오체투지를 이어갔다.이들은 오체투지 10일째 되는 날 국회의사당으로 향했다.차별금지법 제정을 염원하는 스님들과 정의당 관계자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오체투지를 함께하고 있다.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이 8월 30일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시작했던 오체투지가 마
  3. 중기부, `공공조달 멘토제도` 중소기업 18개 과제 선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021년 2차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 모집을 통해 48개 과제를 신청받아 총 18개 과제를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 2차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 모집을 통해 총 18개 과제를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란 대중소...
  4. 국토부, 대구·대전·부천·서울·안양시 `스마트도시` 선정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021년도 `스마트도시 인증` 공모를 통해 대구광역시, 대전광역시, 부천시, 서울특별시, 안양시 등 5개 도시를, 기초 자치구 단위에서는 서울 강남구, 구로구, 성동구 3개 구를 우수 스마트도시로 인증했다.국토교통부는 2021년도 `스마트도시 인증` 공모를 통해 우수 스마트도시를 인증했다.이번 인증 공모에는 총...
  5. 정부, 코로나 집합금지 `소상공인 손실보상제`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소상공인 손실보상제도의 구체적 사항을 규정한 `소상공인법 시행령` 개정안이 17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10월 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소상공인 손실보상제도의 구체적 사항을 규정한 `소상공인법 시행령` 개정안이 17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이는 지난 7월 7일 공포된 `소상공인...
  6. 국토부, `건축자재 품질인정제도` 확대…화재안전 성능 높인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올 12월부터 품질인정제도를 확대하고 건축자재 관련 국토부 고시를 통합 정비해 건축자재 등 품질인정 및 관리기준 제정안을 10월 6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건축물 화재안전과 관련된 주요 건축자재의 제조, 유통, 시공 전 과정의 품질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품질인정제도는 화재안전...
  7.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3600만명 돌파…접종 시작 204일 만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추석 연휴 전인 17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잠정집계한 결과 백신 접종을 1회 이상 실시한 사람이 3600만명을 넘겼다고 밝혔다. 2월 26일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한 지 204일 만이다. 현재 누적 1차 접종자는 3600만 4101명으로 전 국민의 70.1%, 18세 이상 인구의 81.5%에 해당한다. 이 중 2188만 6103명, 총 인구 대비 42....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