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의 대우조선 매각계획은 결과적으로 다수의 국민을 희생시키는 계획”
  • 김석규
  • 등록 2021-06-22 14:51:33

기사수정
  •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 대우조선해양 원점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 가져

대우조선해양 재벌 특혜 불공정매각 철회와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22일 서울 종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됐다.

 

이날 대우조선해양 사업장이 있는 거제에서, 그리고 경남도청 앞에서도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전국대책위, 경남대책위, 거제대책위가 맡았다.

 

대우조선해양 재벌 특혜 불공정매각 철회와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22일 서울 종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됐다.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대우조선 매각계획은 결과적으로 소수의 재벌에게 국내 조선산업을 상납하는 것이며 다수의 국민을 희생시키는 계획”이라고 성토했다.

 

노조는 “대우조선이 더 이상 재벌들의 놀이터가 되어서는 안된다. 조선업계는 2021년을 기점으로 호황기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인데도 대우조선 죽이기는 계속되고 있다”며 “경남지역 전체 시장 군수까지 나서 한목소리로 대우조선 매각 철회 공동성명서를 결의한 만큼, 이제는 정부가 나서 잘못된 재벌 특혜 불공정 매각 철회와 함께 원점 재검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우조선매각 관련 현물출자 및 투자계약 기간의 만료일은 6월 30일이며 신주인수권 취득기한은 12월 31일까지다. 노조와 대책위는 이제는 중앙정부가 나서 3번째 현물출자 투자계획 연장을 불허하고 잘못된 재벌 특혜 불공정매각 철회와 함께 원점에서 재검토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과기정통부, 민간 중심 `우주산업` 육성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9일 오후 과기정통부 대강당에서 `우주산업 육성전략 제2차 민관 전담팀(TF) 회의 및 토론회(이하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9일 `우주산업 육성전략 제2차 민관 전담팀(TF) 회의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이번 토론회는 우주산업 육성전략 초안에 대한 산업계, 학계, 연구계 전
  2. 서울시,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4배 규모 신축 서울시는 서울시내 발달장애인 전문 복지관 중 유일하게 시립으로 운영 중인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이 개관 35년 만에 발달장애인에게 최적화된 다목적 공간으로 업그레이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설계공모 최종당선작 조감도 (자료=서울시)서울시는 1986년 개관해 노후화된 지상1층짜리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그...
  3. 코로나 신규 확진자 1365명…비수도권 3단계 돌입 27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65명이다. 27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65명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276명, 해외유입 사례는 89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 1531명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364명, 서울 349명, 경남 85명, 대전 71명, 대구 66명, 부산 64명, ...
  4.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 7년 만에 결국 자진 철거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의 철거를 둘러싸고 서울시와 갈등을 빚던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광화문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협...
  5. 국민권익위 "경찰, 불심검문 시 목적·신분 명확히 밝혀야" 범죄유무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복을 입은 경찰관이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불심검문을 한 행위는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옴부즈만은 단속 현장에서 범죄로 의심할만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을 때 사전 절차를 소홀히 하고 불심검문을 진행하는 건 부당하다는 결정을
  6. 국민권익위, 법인 지점 `독립적 운영`한다면 별도 사업장 인정 하나의 법인이라도 각 지점별로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고 인사·노무·회계 등이 독립적으로 운영된다면 별도의 사업장으로 봐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 소속 중앙행심위는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사업장의 경우 법인이라는 이유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거부는 위법이라고 결정했다.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
  7. 국민권익위, 부패·공익신고 5건 중 1건 ‘보조금 부정수급’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올해 상반기 `부패공익신고 상담` 5160건을 분석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상반기 `부패공익신고 상담` 5160건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5160건의 상담 중 보조금 부정수급 상담이 1031건으로 전체 상담 건수의 20.0%를 차지했다. 상담이 자주 제기되는 보조금 부정수급 유형은 ▲기초생계비...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