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동차 등록대수 2,500만대 돌파… 2명당 1대 보유
  • 김승희
  • 등록 2022-04-13 12:09:21

기사수정
  • 125만대 기록하며 전체 등록비중 5% 차지
  • 반도체 수급 부족으로 신규등록은 전분기 대비 감소

국토교통부는 ‘22년 1분기 자동차 누적등록 대수는 25,070천대로 전 분기 대비 0.6%(159천대) 증가하였으며, 인구 2.06명당 1대의 자동차를 보유하였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등록 추이

원산지별로 국산차의 누적점유율은 88.0%(22,069천대)이며,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12.0%(3,001천대)로 수입차 대수가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① 전기차는 전년동기(148천대) 대비 74.9%(110천대) 증가, 전 분기 대비 11.6%(26,810대)증가하여 258,253대 누적 등록되었다.

 

② 수소차는 누적 등록대수 20,683대로 전분기 대비 6.6%(1,279대) 증가, 전년 동기(12,439대) 대비 66.3%(8,244대) 증가되었으며, ③ 하이브리드차는 전 분기 대비 6.7%(+61천대) 증가하여 총 969천대 등록(누적)되었다.

 

1분기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반도체 수급부족으로 신규등록은 393천대로 전분기(407천대) 대비 △3.3%(14천대) 감소, 전년 동기대비 △12.6%(450천대) 감소되었다.

지역별로는 울산(△22.4%), 경남(△19.2%), 서울(△18.3%) 순으로 신규등록 감소폭이 컸다.

차종별로는 승용 △5.8%, 승합 △28.3%, 특수 △9.8% 전분기 대비 각각 감소하였으나, 화물차는 1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의 신규등록 대수는 28천대로 전 분기(31천대) 대비 △11.2%(3천대) 감소하였다.

최근 1년간 월별 신규등록 대수를 보면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원시기에 따라 작년 6월과 올 3월 많은 등록을 나타냈다.

전기차의 원산지별, 지역별, 차종별, 제작자별 등록현황을 살펴보면 ① 원산지별 ‘21년 신규등록 국산차 점유율은 74.1%(74천대)였으며, 올 1분기 국산차 점유율은 79.0%(22천대)로 나타내었다.

 

② 지역별로는 경기·서울·제주도에 전기차(115,799대)가 다수 등록(44.8%)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부산이 가장 높은 23.9% 증가, 울산(19.7%), 충북(18.2%) 순으로 증가율을 나타내었다.

 

③ 전기차 차종별로는 승용 78.7%(203,311대), 화물 19.8%(51,153대), 승합 1.4%(3,651대), 특수 0.1%(138대) 등록되어 있으며, 전기 화물차는 구매보조금과 한시적인 영업용번호판 발급총량 예외 정책 등에 따라 ’19년말 1.1천대에서 ‘22년 3월말 51천대로 대폭 증가하였다.

 

④ 제작사별로는 현대(44.2%), 기아(24.3%), 테슬라(13.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현대자동차의 등록 비중이 높다.

또한 ‘22년 3월 기준 누적등록 상위 전기차 모델을 살펴보면 코나 일렉트릭(12.6%, 32,548대), 아이오닉5(11.3%, 29,292대), 포터Ⅱ(11.0%, 28,503대), 테슬라 모델3 (9.3%, 24,143대), 니로EV(7.7%, 19,783대)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박지홍 자동차정책관은 “올해 1분기에 자동차 등록대수가 2천 5백만대를 돌파하였으며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보급은 지속적으로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시장의 흐름과 시대변화에 맞는 자동차 정책의 수립·시행이 가능하도록 자동차 등록현황을 세분화하여 국민이 원하는 맞춤형 통계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 탄생 대한민국 향후 5년의 운명을 가름할 제20대 대통령이 새롭게 탄생했다. 흐릴 것이란 기상청 예보가 무색하게 취임식이 열린 10일 오전은 상쾌하고 청명했다. 점점이 퍼진 흰구름이 서기(瑞氣)처럼 미풍에 하늘을 맴돌았다. 앞으로 5년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취임식을 갖고 새 정부를 이끌게 됐다.  대한민국 향후 5년의 운명을 가름할 제20
  2. 폐수부터 한강까지 내분비계장애물질 알킬페놀류 선제적 검사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은 환경호르몬의 일종이나 수질기준이 없는 알킬페놀류에 대한 오염도 조사를 시작한다. 조사는 산업폐수부터 하수처리장 유입 및 방류수를 거쳐 한강과 지천에서의 오염 현황까지 전 과정에 대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폐수부터 한강까지 내분비계장애물질 알킬페놀류 선제적 검사알킬페놀류는 세계
  3. 용인 서천 공공하수처리시설, 생태수로 사업대상지로 선정 환경부는 `2022년도 생태수로 시범사업 대상지`로 경기도 용인 서천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용인 서천 공공하수처리시설 현황 및 생태수로 조감도. 생태수로 설치사업은 하·폐수처리시설의 주변 여유 공간에 자연기반해법(NBS)을 활용한 수로를 조성하여 방류수 수질개선, 생물서식처 제공 등을 하는 사업이다. ..
  4. 셀트리온헬스케어 "유럽서 전 제품 직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럽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를 통해 구축한 유통 인프라를 바탕으로 일부 바이오시밀러(복제약) 제품에 한정했던 직접판매(직판)를 모든 제품으로 확대한다. 10일 이 회사는 올 하반기부터 `트룩시마`(리툭시맙), `허쥬마`(트라스투주맙) 등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직판도 본격 돌입해 유
  5. 3월 중 경상수지 67억3000만달러 흑자 3월 중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흑자를 보이면서 23개월째 흑자기조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22년 3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3월 중 경상수지는 67억3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월간 경상수지는 지난 2020년 5월부터 23개월째 흑자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3월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53억1000...
  6. 위대한 대한민국, 새 대통령 맞이하다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이 10일 거행된다. 취임식이 거행되는 서울 여의도 국회를 중심으로 일대 교통이 통제된다.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이 10일 거행된다. 취임식 준비를 마친 서울 여의도 국회.취임식은 오전 10시 식전행사를 거쳐 오전 11시부터 본행사가 시작된다. 윤 대통령은 본 행사 시작에 맞춰 김건희 여사와 함께 행사장에 입
  7. ‘부동산 도시를 넘어 세입자 도시로’ 청년·세입자·시민사회·종교단체 등 80여개 단체는 ‘2022 지방선거 주거권네트워크’를 결성하고 12일 서울시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가졌다. 청년 · 세입자 · 시민사회 · 종교단체 등 80여개 단체는 `2022 지방선거 주거권네트워크`를 결성하고 12일 서울시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가졌다.주거권네트워크는 &ld..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