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업인단체, 20대 대선 후보들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책 촉구
  • 김은미
  • 등록 2022-01-06 17:41:38

기사수정
  •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배출 문제, 20대 대통령의 첫 과제"
  • 정보 공개 투명성 및 국민 소통 개선 약속, 오염수 해양 방류 피해 대책 등 요구

민주노총, 녹색연합, 사회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와 한국친환경농업협회, 한살림연합 등 어업인단체가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에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책 발표 등을 촉구했다.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공동행동은 6일 환경운동연합 사옥에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막기 위한 정책 제안` 행사를 개최했다.

이들은 6일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공동행동`으로 모여 환경운동연합 사옥에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막기 위한 정책 제안` 행사를 개최했다.

 

단체는 대선 후보들에게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한 구체적 대책과 입장, 이에 따른 피해 대책을 공개 질의하며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배출 관련 문제는 20대 대통령이 된 후보가 가장 먼저 처리해야 할 외교적·환경적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이후 발생한 128만톤의 방사성 오염수를 바닷물과 혼합해 기준치 이하의 농도로 희석한 뒤 2023년부터 바다에 방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2019년 12월 기준 ALPS로 걸러낸 물의 70%는 방류할 수 있는 기준을 초과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삼중수소 등의 일부 방사성 물질은 전혀 걸러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공동행동은 20대 대통령 가면을 쓴 관계자가 오염수 방류를 시도하는 일본 기사다 후미오 총리를 막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김은형 민주노총 부위원장과 엄미경 한국진보연대 자주통일 위원장은 "20대 대통령은 지금부터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고, 대책을 심각하게 준비해야 한다"며 "아무 준비도 하지 못한 채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문제를 막지 못한다면, 우리 바다와 식탁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대통령이라는 비난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를 통해 공동행동은 대선 후보들에게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한 구체적 대책 촉구 ▲정보 공개 투명성과 국민 소통 개선 약속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피해 대책 공개 등을 요구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문체부, 한류 콘텐츠산업 현장 목소리 청취…지원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황희 장관이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고 10일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주재한다.한류,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이하 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
  2. 배진교 의원, `항만 민영화` 즉각 중단 촉구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항만 민영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당과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만 민영화` 반대 입장을 밝혔다.이들은 11일 국회 소...
  3. 서울시, 코로나 이후 `디지털 대전환` 박차…올해 3459억 집중투자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067건의 정보화사업에 총 3459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서울시가 코로나 이후에 대비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핵심적으로 `스마트도시 분야`에만 1126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빅데이터, 인공
  4. 개헌국민연대, "개헌은 애국이다" 대선 후 개헌 추진 촉구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이 모인 `개헌국민연대`가 대선 후보와 정당에 개헌 추진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은 애국"이...
  5. 문체부, 공공 도서관 246개관 건립·새단장 지원…예산 1773억원 투입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공공도서관 147개관과 작은도서관 99개관 등 국민들의 생활문화 기반시설인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예산 1773억원으로 전국 도서관 총 246개관의 건립과 새단장을 지원한다.올해 도서관 건립 및 새단장 사업 중 공공...
  6. 서울시, 50+인턴과 함께 일할 기업·기관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역량있는 50+인턴과 함께 일하고자 하는 서울소재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50+그린뉴딜 전문인력 인턴십 활동 모습 (사진=서울시)재단은 50+세대의 전문성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 중소기업분야에 좋은 인재를 연결
  7. 한국남부발전, 비정규직 노동자에 또 `갑질`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국남부발전 이승우사장 퇴진, 인권위 제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빛드림본부 갑질 사태`를 폭로하고 인권위에 제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전 국가인...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