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서울지역 200가구 미만 `소규모재건축` 공공참여 공모
  • 홍진우
  • 등록 2021-11-10 13:16:53

기사수정
  • 12일~12월 27일 서울지역 `공공참여 소규모재건축사업 공모` 시행
  • 사업지 선정 시 상한 용적률 120%까지 건축 가능 및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3080+ 대책 등을 통해 추진 중인 소규모재건축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주민 참여를 늘릴 수 있도록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와 함께 서울지역 대상 `공공참여 소규모재건축사업 공모`를 12일부터 12월 27일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소규모재건축은 200세대 미만의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하는 정비사업으로, 대규모 재건축과 달리 정비계획 수립, 안전진단 등 절차가 생략돼 신속한 추진이 가능하다.


서울지역은 소규모재건축 사업 수요가 많고 지자체별 규제 완화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이번 공모를 통해 소규모 재건축 사업의 확산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지난 10월 국토부는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공공이 사업 시행자로 참여하는 `공공참여 소규모재건축사업`을 신설하는 등 소규모재건축 사업의 활성화 방안을 담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이하 소규모정비법)을 개정했다.

공공임대주택 기부채납을 전제로 `국토의 이용 및 계획에 관한 법률`에 따른 상한 용적률까지 건축을 허용하고 건축물의 높이 제한, 대지의 조경기준 등 각종 건축규제를 완화하는 한편, 사업 대상지의 형태를 고려할 때 인근 지역을 편입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사업시행면적을 최대 1만에서 1만 2000m2 미만으로 20%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이에 더해, 공공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공공참여 소규모재건축 사업은 시·도 조례가 정한 상한을 넘는 용적률의 일부를 임대주택으로 건설하는 경우 법적 상한의 120%까지 용적률이 완화된다.

지난 10월 28일 국토부는 경기·인천 및 5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시행한 3080+ 민간 제안 통합공모 등을 통해 공공참여 소규모재건축 후보지 2곳을 선정·발표했고, 현재 후보지별 주민설명회와 세부 사업계획 수립을 준비하고 있다.


단, 공모 대상지역에서 제외된 서울지역 주민의 추가 공모 요청이 있어 이번에 서울 지역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하게 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면적(1만㎡ 미만), 세대수(200세대 미만), 노후도(노후·불량건축물 2/3 이상) 등 소규모정비법상 사업요건을 갖춘 지역에서 주민 동의를 50% 이상 받은 경우 이번 공모에 신청할 수 있다.

사업지로 선정될 경우 공공시행자 참여를 통해 `국토의 이용 및 계획에 관한 법률`에 따른 상한 용적률의 120%까지 건축이 가능하고, 분양가 상한제도 적용되지 않아 사업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며, 일반 분양주택의 30% 수준을 LH가 매입함으로써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미분양 위험도 해소한다.

아울러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과 같이 공적자금을 통해 저리로 사업비 융자를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할 예정이다.

공모 접수는 우편 또는 전자우편으로 12일부터 12월 27일까지 진행되며, 이후 접수된 사업지를 대상으로 사업성 분석, 사업 효과에 대한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공동시행 사업지구`로 최종 확정된다.

그간 정부가 공공재개발·재건축 및 도심복합사업 등을 통해 발굴한 도심 내 주택공급 후보지는 총 132곳, 약 15만호 수준으로, 공공참여 등 새로운 주택공급 모델에 대한 지자체·주민 등의 관심이 지속 증대되고 있다.

지난 10월 28일 통합공모를 통해 1만 8000호 후보지를 신규 발굴한 것에 이어, 이번 소규모재건축 추가 공모 시행과 같이 앞으로도 추가적인 후보지 발굴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안세희 국토교통부 도심주택공급협력과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그간 공공지원을 통해 주택공급에 크게 기여해 온 가로·자율주택정비사업에 이어, 새로운 공공지원 정비사업 모델인 공공참여 소규모 재건축사업의 선도 사례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참여 소규모재건축사업 공모 포스터 (이미지=국토교통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국토부, 상가 임대료 분쟁 `감정평가사`가 공정임대료 중재안 제시 앞으로 상가건물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이하 분쟁조정위원회)는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간에 임대료 조정 시 상권분석 자료를 기반으로 한 자문 감정평가사의 전문적인 평가·분석을 통해 합리적인 공정임대료를 중재안으로 제시하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평가사협회는 19일 11시 감정평가사회관에서 `상가임대차 공정임대
  2. 중기부, `K스타트업 왕중왕전` 20팀 시상…에이유・데이원랩 등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컴업 2021`의 특별행사로 `도전! 케이(K)-스타트업 2021` 왕중왕전을 개최하고,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도전! 케이(K)-스타트업 2021 왕중왕전에 참석해 에이유 김백현 대표
  3. 식약처, 방사선 멸균 업체 의약품 멸균 위탁 허용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의약품 제조업체가 방사선 멸균전문 업체에 의약품 방사선 멸균을 위탁할 수 있도록 `의약품 등의 제조업 및 수입자의 시설기준령 시행규칙`을 19일 개정·시행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 등의 제조업 및 수입자의 시설기준령 시행규칙`을 19일 개정 · 시행한다고 밝혔다.이번
  4. 수능 국어·수학 어려웠다…6월·9월 모의평가 수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후 서울 금천구 시흥2동 동일여고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나서고 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후 서울 금천구 시흥2동 동일여고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나서고 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후 서울 금천구 시흥2동 동
  5. 80개 시민단체 "주거권 보장하라" 대선 대응 기구 발족 80개 시민단체들이 18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집걱정 끝장! 대선주거권네트워크` 출범식을 가졌다.이들은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주거권을 보장받기 위해 대응 기구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이날 출범식에서는 주거불안정과 주거불평등을 해소하라는 취지의 퍼포먼스가 진행됐다.주거·청년 등 80여개 시민단체가 다가오는 제20대 대
  6. 외교부, 19일 `경제안보 TF` 회의 개최 외교부는 19일 이성호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제1차 `경제안보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9일 이성호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제1차 `경제안보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이번 회의에서는 우선 요소수를 비롯한 시급한 수급 교란 문제를 점검하는 한편, 글로벌 전략경쟁, 디지털 및 친환경에너지 전환과정에서 발생할 ...
  7. 복지부, `제15회 아동학대 예방의 날` 기념 행사 개최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아동학대 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참여 확산을 위해 교육부, 법무부, 여성가족부, 경찰청과 함께 아동학대 예방 유공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제15회 아동학대예방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을 고려해 좌석 띄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