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2022년 일자리 예산 31.3조원 편성…일자리 211만개
  • 조남호
  • 등록 2021-08-31 16:58:15

기사수정
  • 취약계층 고용보완, 직접일자리 올해 101만개→내년 105만개
  • 취약청년 14만명 대상 5000억원 규모 중소기업 채용장려금 신설

내년도 일자리 지원 사업 규모는 31조 3000억원으로 올해 30조 1000억원보다 1조원 넘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31일 발표한 `2022년 예산안`을 보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일자리의 조기 회복을 위한 지원이 강화된다.

부문별로 보면 ▲고용장려금·직접일자리 예산은 올해 11조 3000억원에서 내년 11조 1000억원 ▲실업소득 안정은 12조 5000억원에서 12조 7000억원 ▲창업지원은 2조 4000억원에서 3조원으로 각각 늘어난다.

단, 고용장려금·직접일자리 예산은 고용유지지원금이 올해 1조 4000억원에서 내년에 6000억원으로 감소하는 데 따라 11조 3000억원에서 11조 1000억원으로 줄어든다.

공공 일자리도 확대된다. 취약계층 고용보완을 위한 직접일자리를 올해 101만개에서 내년 105만개로 늘린다. 노인일자리는 올해 80만개에서 내년 84만 5000개로 늘린다. 이중 일자리 질이 높은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는 4만 5000개에서 7만개로 대거 늘린다. 장애인일자리는 2만 5000개에서 2만 7000개로 확대한다.

저소득층 자활근로 지원 인원은 5만 8000명에서 6만 6000명으로 증가한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통해 청년일자리 2만 7000개를 만들고, 새일센터 여성인턴 규모도 8000명으로 끌어올린다.

민간 일자리 확충에도 나선다. 취업취약계층 고용장려금과 신기술 인재양성, 노동전환 지원 등을 통해 106만명에게 새 일자리를 제공한다.

취약청년 14만명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채용장려금 신설한다. 2년간 300만원을 적립하면 만기 때 12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자는 올해보다 7만명 더 늘린다. 소프트웨어(SW) 인력도 5만 9000명을 새로 양성한다. 청년친화형 기업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업체엔 총 170억원을 지원한다.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마친 취약계층 등에게 연 720만원을 지원하는 고용촉진장려금 지원 인원도 1만 2000명에서 3만 1000명으로 늘려 잡았다. 중장년층 경력 재설계를 위한 `중장년 새출발 크레딧`을 신설해 5000명에게 50억원을 준다.

청년 25만명을 비롯해 모두 60만명에게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한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직촉진수당 50만원을 6개월간 지원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Ⅰ 유형 대상자는 40만명에서 50만명으로 늘린다. 여성가장과 위기청소년 등 특정계층, 중위소득 120% 이상인 청년을 지원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Ⅱ 유형으론 10만명을 지원한다.

 

2022년 일자리예산 주요 내용 (이미지=고용노동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정부, 코로나 집합금지 `소상공인 손실보상제`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소상공인 손실보상제도의 구체적 사항을 규정한 `소상공인법 시행령` 개정안이 17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10월 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소상공인 손실보상제도의 구체적 사항을 규정한 `소상공인법 시행령` 개정안이 17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이는 지난 7월 7일 공포된 `소상공인...
  2. 중기부, `공공조달 멘토제도` 중소기업 18개 과제 선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021년 2차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 모집을 통해 48개 과제를 신청받아 총 18개 과제를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 2차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 모집을 통해 총 18개 과제를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란 대중소...
  3. 국토부, `건축자재 품질인정제도` 확대…화재안전 성능 높인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올 12월부터 품질인정제도를 확대하고 건축자재 관련 국토부 고시를 통합 정비해 건축자재 등 품질인정 및 관리기준 제정안을 10월 6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건축물 화재안전과 관련된 주요 건축자재의 제조, 유통, 시공 전 과정의 품질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품질인정제도는 화재안전...
  4. 화물연대·파리바게뜨지회 "SPC그룹의 노조파괴 행위 규탄한다"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파리바게뜨 지회(이하 화섬식품노조)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는 SPC그룹의 노조파괴 행위를 규탄하고, SPC 그룹 내 문제의 본질은 노조간의 갈등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화물연대와 화섬식품노조는 17일 오후 양재동 SPC그룹 본사 앞에서 `SPC자본 규탄 공동 .
  5.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담수 생물표본 디지털 전환 추진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담수 생물표본을 영구 보전하고 분석 연구를 고도화하기 위해 담수 생물표본을 3차원 디지털 이미지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여울마자(완모식표본)의 3차원 디지털 이미지 예시 (자료=환경부)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2019년부터 최근까지 `담수 동‧식물 자원 확보‧관리 및 보전에 관한 연구사업`을..
  6. 민주노총, 추석 맞이 `대국민 기자회견` 불평등·차별 타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추석 연휴를 앞둔 17일 노동계의 차별과 불공정, 불평등을 타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열린 `추석 맞이 민주노총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역 앞에서 `추석 맞이 민주노총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
  7. 민주노총, 추석 앞두고 불평등 타파 `10.20 총파업` 지지 호소 민주노총은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앞에서 `추석맞이 노동 · 시민 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이들은 추석 귀성길에 나선 국민들을 대상으로 10월 20일 예고한 총파업의 의의와 지지를 호소했다.17일 서울역 일대에서 민주노총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불평등 해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