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올림픽 맞아 윤도현 `2021 아리랑` 공개
  • 김은미
  • 등록 2021-07-19 12:06:28

기사수정
  • 저작권 보호 기간 만료 경기도 아리랑, 응원가 버전 편곡·개사
  • `2021 아리랑` 음원 제작자 전원, 저작권 기증 문화 동참…저작권 국가에 기증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이하 위원회)와 함께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맞이해 새롭게 제작한 `2021 아리랑` 음원을 19일 최초 공개한다고 밝혔다.

 

`2021 아리랑` 음원은 저작권 보호 기간이 만료된 경기도 아리랑을 응원가 버전으로 편곡·개사해 만들어졌다.

 

여주대학교 성윤용 교수가 총감독을 맡았으며, 음원 제작과 편곡에는 YG엔터테인먼트 강규용 프로듀서, 여주대학교 김민기 교수, 김승남 교수 등도 함께 참여했다. 가창은 응원가 `오 필승 코리아`로 유명한 YB의 윤도현이 맡았다.

 

특히 이번 `2021 아리랑` 음원 제작에 참여한 모든 이들은 저작권 기증 문화 확산에 동참하는 뜻으로 저작(인접)권을 국가에 기증했다.

 

저작권 기증 제도란 저작재산권자 등이 가지고 있는 권리를 국가에 기증해 국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2005년 안익태 작곡가 유족의 애국가 기증을 시작으로 국기에 대한 경례곡을 비롯한 총 1만 376건이 국가에 기증됐다. 국가에 저작권이 기증된 저작물의 경우, 국민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2021 아리랑`은 위원회 공유마당 사이트 뿐 아니라 `멜론`, `지니` 등 음원 실시간 재생 서비스 사이트에서도 배포될 예정이다. 누구든 무료로 저작권 걱정 없이 내려받을 수 있으며, 실시간 스트리밍도 할 수 있다.

 

문체부와 위원회는 음원 공개와 더불어 19일부터 9월 24일까지 `2021 아리랑 한 줄 감상 챌린지`와 저작권 기증을 활성화하기 위해 `2021 아리랑 응원가 부르기 참여 잇기`를 진행한다.

 

`한 줄 감상 챌린지`에 참가하기를 희망하는 사람은 ▲음원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에서 `2021 아리랑` 음원을 누리소통망에 공유하거나, ▲`2021 아리랑` 음원 실시간 스트리밍 인증 사진을 한 줄 감상평과 함께 게시하면 된다.

 

필수 3가지 핵심어 `2021아리랑`, `공유마당`, `저작권기증`을 해시태그한 참가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모바일 기프티콘 등을 증정할 예정이다.

 

`응원가 부르기 참여 잇기` 참가자는 `2021 아리랑` 음원을 배경으로 노래를 부른 뒤 해당 녹음본이나 동영상을 SNS에 게시하고, 해당 URL을 위원회 공유마당 사이트에 등록하면 된다.

 

우수 가창자 1명에게는 위원회 위원장상 수여와 함께 정식 음원 녹음 및 제작을 지원한다. 해당 음원은 저작권 기증 절차를 거친 후 11월에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지치고 어려운 시기에,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2021 아리랑`이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대한민국선수단을 응원하고, 국민들을 위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나아가 이번 사례가 저작권 기증제도에 대한 인식을 높여 저작권 기증 선순환의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21 아리랑 응원가 부르기 참여 잇기 포스터 (이미지=문화체육관광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과기정통부, 민간 중심 `우주산업` 육성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9일 오후 과기정통부 대강당에서 `우주산업 육성전략 제2차 민관 전담팀(TF) 회의 및 토론회(이하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9일 `우주산업 육성전략 제2차 민관 전담팀(TF) 회의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이번 토론회는 우주산업 육성전략 초안에 대한 산업계, 학계, 연구계 전
  2. 서울시,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4배 규모 신축 서울시는 서울시내 발달장애인 전문 복지관 중 유일하게 시립으로 운영 중인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이 개관 35년 만에 발달장애인에게 최적화된 다목적 공간으로 업그레이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설계공모 최종당선작 조감도 (자료=서울시)서울시는 1986년 개관해 노후화된 지상1층짜리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그...
  3. 코로나 신규 확진자 1365명…비수도권 3단계 돌입 27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65명이다. 27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65명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276명, 해외유입 사례는 89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 1531명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364명, 서울 349명, 경남 85명, 대전 71명, 대구 66명, 부산 64명, ...
  4.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 7년 만에 결국 자진 철거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의 철거를 둘러싸고 서울시와 갈등을 빚던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광화문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협...
  5. 국민권익위 "경찰, 불심검문 시 목적·신분 명확히 밝혀야" 범죄유무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복을 입은 경찰관이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불심검문을 한 행위는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옴부즈만은 단속 현장에서 범죄로 의심할만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을 때 사전 절차를 소홀히 하고 불심검문을 진행하는 건 부당하다는 결정을
  6. 국민권익위, 법인 지점 `독립적 운영`한다면 별도 사업장 인정 하나의 법인이라도 각 지점별로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고 인사·노무·회계 등이 독립적으로 운영된다면 별도의 사업장으로 봐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 소속 중앙행심위는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사업장의 경우 법인이라는 이유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거부는 위법이라고 결정했다.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
  7. 국민권익위, 부패·공익신고 5건 중 1건 ‘보조금 부정수급’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올해 상반기 `부패공익신고 상담` 5160건을 분석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상반기 `부패공익신고 상담` 5160건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5160건의 상담 중 보조금 부정수급 상담이 1031건으로 전체 상담 건수의 20.0%를 차지했다. 상담이 자주 제기되는 보조금 부정수급 유형은 ▲기초생계비...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