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대·중견기업 발행어음 지급보증 의무화
  • 조남호
  • 등록 2021-06-19 00:33:06

기사수정
  • 2023년 종이어음 전면 페지, 대기업 발행 전자어음 만기 3개월→2개월 단축
  • 어음배서 횟수 한도 현행 최대 20회→5회 축소

정부는 연쇄부도 위험 등 어음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차원에서 전자어음을 의무화한다. 이에 따라 2023년부터 종이어음이 전면 페지되고, 대기업 발행 전자어음의 만기도 3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되는 등 어음제도가 대폭 개편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ㅂ부는 18일 제3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음제도 개편 및 혁신금융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8일 제3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어음제도 개편 및 혁신금융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 어음제도 개선 측면에서는 ▲전자어음 이용 의무화 ▲전자어음 지급여건 개선안이 포함됐으며, 어음대체 수단 활성화 차원에서는 ▲상생결제 활성화 ▲거래 안전망 확충 ▲핀테크 기반 혁신금융 보급의 내용이 담겼다.

 

중기부는 우선 2023년부터 종이어음 전면 폐지가 시행됨에 따라 전자어음 의무 발행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자어음 의무발생 대상을 현재 자산 10억원 이상 법인 28만700개에서 올해 하반기 중 자산 5억원 이상 법인 40만개로 확대하고, 2023년에는 모든 법인 78만 7000개에서 전자어음을 이용해야 한다.

어음을 타인에게 양도할 수 있는 어음배서 횟수도 한도를 현행 최대 20회에서 5회로 축소한다.

또한, 대기업이 발행하는 전자어음 만기를 현행 3개월에서 2개월로 추가 단축해 중소기업의 판매대금 조기 회수와 어음할인 비용을 줄이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하도급 거래에서 대기업이 어음으로 납품대금 지급 시, 어음 교부일을 단축해 판매기업이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공정거래협약` 개정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하도급 및 수위탁 거래에서 대·중견기업이 어음을 발행할 경우 지급보증을 의무화해 어음발행을 억제하고 현금결제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중소기업들의 자금 운용의 `숨통`을 열어주기 위해 상생결제액을 올해 130조원에서 내년까지 150조원으로 연간 목표액을 확대한다.

상생결제제도는 기존 현금과 동일한 결제일자에 대금을 지급하면서 대금회수를 보장해 조기 현금화를 가능하게 하는 제도다.


이밖에도 혁신금융 활성화 차원에서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 등이 다양한 결제·금융 서비스를 개발·제공하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해 지원할 방침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번 대책이 어음 거래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어음제도 개선과 함께 어음대체 결제수단 활성화, 혁신금융 보급 등 혁신금융 활성화를 통한 공정한 납품거래 환경 조성에 있다"며 "향후 부처별 과제에 대한 조속한 이행과 더불어 납품거래에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위한 구매기업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과기정통부, 민간 중심 `우주산업` 육성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9일 오후 과기정통부 대강당에서 `우주산업 육성전략 제2차 민관 전담팀(TF) 회의 및 토론회(이하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9일 `우주산업 육성전략 제2차 민관 전담팀(TF) 회의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이번 토론회는 우주산업 육성전략 초안에 대한 산업계, 학계, 연구계 전
  2. 서울시,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4배 규모 신축 서울시는 서울시내 발달장애인 전문 복지관 중 유일하게 시립으로 운영 중인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이 개관 35년 만에 발달장애인에게 최적화된 다목적 공간으로 업그레이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설계공모 최종당선작 조감도 (자료=서울시)서울시는 1986년 개관해 노후화된 지상1층짜리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그...
  3.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 7년 만에 결국 자진 철거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의 철거를 둘러싸고 서울시와 갈등을 빚던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족 측이 27일 광화문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협...
  4. 코로나 신규 확진자 1365명…비수도권 3단계 돌입 27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65명이다. 27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65명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276명, 해외유입 사례는 89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 1531명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364명, 서울 349명, 경남 85명, 대전 71명, 대구 66명, 부산 64명, ...
  5. 국민권익위, 법인 지점 `독립적 운영`한다면 별도 사업장 인정 하나의 법인이라도 각 지점별로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고 인사·노무·회계 등이 독립적으로 운영된다면 별도의 사업장으로 봐야 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 소속 중앙행심위는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사업장의 경우 법인이라는 이유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거부는 위법이라고 결정했다.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
  6. 국민권익위 "경찰, 불심검문 시 목적·신분 명확히 밝혀야" 범죄유무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복을 입은 경찰관이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불심검문을 한 행위는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옴부즈만은 단속 현장에서 범죄로 의심할만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을 때 사전 절차를 소홀히 하고 불심검문을 진행하는 건 부당하다는 결정을
  7. 국민권익위, 부패·공익신고 5건 중 1건 ‘보조금 부정수급’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올해 상반기 `부패공익신고 상담` 5160건을 분석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상반기 `부패공익신고 상담` 5160건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5160건의 상담 중 보조금 부정수급 상담이 1031건으로 전체 상담 건수의 20.0%를 차지했다. 상담이 자주 제기되는 보조금 부정수급 유형은 ▲기초생계비...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