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단체, 개발이기주의 `가덕도 신공항 계획` 백지화 촉구
  • 김은미
  • 등록 2021-06-03 16:23:51

기사수정
  • 지형조건, 환경훼손, 경제성 미흡 등 이유로 2011년·2016년 공항입지 부적합 판정
  • 가덕도 신공항 포함 신규 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기후위기 대응 등 촉구

한국환경회의(이하 환경회의)는 "더 이상의 신공항은 필요 없다"며 "공항입지로써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덕도 신공항 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한국환경회의는 3일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가덕도 신공항 및 신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촉구 민주당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환경회의는 3일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가덕도 신공항 및 신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촉구 민주당 규탄 기자회견`을 가지고 이와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2011년 동남권 신공항 입지평가에서 지형조건, 환경훼손, 경제성 미흡 등을 이유로 공항입지 부적합 판정을 받고, 2016년 신공항 입지 선정 용역에서도 또다시 공항입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덕도를 신공항 부지로 추진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특히 코로나19 확산과 기후위기의 심화로 공항 건설을 보류하거나 단거리 항공 운항을 금지하는 세계적 움직임 가운데 신공항 건설을 추진하는 건 개발이기주의를 보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한국환경회의는 "공항입지로써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2050 탄소중립 비전선언을 발표하고 탄소중립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그러나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제정하면서까지 신공항 건설을 추진하는 건 환경을 파괴하고, 기후위기를 외면하겠다는 다짐일 뿐이라고 환경회의는 주장했다.

 

결국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국회의 거대 양당이 오직 선거만을 위해 환경을 파괴하고, 탄소 저감 약속을 이행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는 것이다.

 

끝으로 한국환경회의는 국회를 향해 "자신들만의 이익을 위한 명분을 만들고 사회가 합의한 원칙을 무너뜨린 것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며 ▲가덕도 신공항 포함 신규 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기후위기 대응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내 신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예비타당성조사 제도 보완 위한 절차 마련 등을 촉구했다.

 

한국환경회의 관계자가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계획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발언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국환경회의 관계자들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해 국회 거대 양당이 선거를 위해 환경을 파괴하고, 탄소 저감 약속을 이행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문 대통령, 민주당 초선의원들 `더민초`와 간담회 진행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의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기원, 오기형, 고영인 의원.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단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1시간가량 간담회를 진행했다.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단은 문 대통령과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 ..
  2. 국민권익위, 부패‧공익신고자 10명에 2억 1605만원 지급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지난달 24일 전원위원회를 열어 농업보조금 부정수급, 무등록 건설업 운영 등을 신고한 부패‧공익신고자 10명에게 총 2억 1605만원의 보상금 및 구조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24일 부패‧공익신고자 10명에게 총 2억 1605만원의 보상금 및 구조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이로써
  3. 국토부, 금산·부산·태백·파주·통영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지원사업지 선정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해비타트, KCC, 코맥스, 신한벽지는 새뜰마을 사업 지역 내 민관협력형 노후주택개선 지원사업을 차질 없이 시행하기 위한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을 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새뜰마을 사업 시행 전, 후 (사진=국토교통부)새뜰마을 사업은 달동네 등 도
  4. 최문순 강원도지사, 대선 출마 선언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기자회견 자리에서 최 지사는 “국민 한 분 한 분 모두 귀하게 여겨지는 국가를 만들겠다”고 신발 끈을 동여맸다. 그는 출마 배경에 대해 “자신의 정치철학이 ‘인간의 존엄’이고, 대한민국의 존재 이유도 국민을 귀하게 하기 위
  5. 복지부, 금연교육 받으면 `흡연 과태료 감면’ 시행 1년간 5393명 혜택 지난해 6월 4일부터 시행된 `흡연 과태료 감면제도`에 참여한 5393명이 과태료를 감면받았다.4일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금연교육이나 금연지원서비스에 8824명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5393명이 최종적으로 과태료 감면을 받았다. 대상자들이 신청한 서비스를 유형별로 보면 금연교육 3917건 44.4%, 금연상담전화 3653
  6. 서울시, `사료곤충` 공익가치 향상 협력 포럼 3일 개최 서울대공원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자연환경국민신탁과 3일 서울대공원 동행라운지에서 `사료곤충의 공익가치 향상 협력 포럼`을 연다고 전했다.서울대공원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자연환경국민신탁과 3일 서울대공원 동행라운지에서 ‘사료곤충의 공익가치 향상 협력 포럼’을 연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은 지
  7. 전혜숙 의원 "택배기사·환경미화원 등 백신 우선 접종 대상돼야"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택배기사·환경미화원·콜센터 종사자 등 대면 서비스업 종사자들도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대면 서비스업 종사자들도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민주당 백신·치료제 특별위원장인 전 최고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