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공공참여 가로주택·자율주택 정비사업 25일 합동 공모
  • 홍진우
  • 등록 2021-05-25 10:44:54

기사수정
  • LH와 `정비사업 합동공모` 공공성 강화 및 주민 참여도 높인다
  • 사업절차 간소화, 신속 추진 가능 소규모 정비사업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가로주택과 자율주택 정비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지역주민의 참여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와 함께 `공공참여 가로주택·자율주택 정비사업 합동공모`를 25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로주택과 자율주택 정비사업은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사업과 달리 사업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한 추진이 가능한 소규모 정비사업으로, 지난해 공모 결과 서울시 내 가로주택 정비사업을 대상으로 총 19곳, 뉴딜사업지를 포함한 자율주택 정비사업을 대상으로 총 15곳에서 사업 시행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서울을 비롯한 주요도심 내 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제도`를 도입하고, 연내 관리지역 지정을 위한 선도사업 후보지 20곳을 발표한 바 있다.

 

올해 공모에서는 수도권으로 대상 사업지를 확대하면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도 포함되며, 빈집을 포함한 사업지와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 내의 사업지를 우선 검토한다.

 

가로주택과 자율주택 정비사업의 경우, 주택도시보증공사(HUG)를 통해 총 사업비의 50% 이상 융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공기관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특례 등으로 사업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가로주택정비사업 안내 (자료=국토교통부)

‘공공참여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선정되는 사업지에는 용적률 완화를 통한 사업성 향상, 사업비 조달, 사전 매입약정, 재정착을 지원한다.

 

우선, 공공 참여 시 사업면적이 1만m2에서 2만m2로 확대되고, `국토계획법`에 따른 법적 상한 용적률 15층까지 건축이 가능하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서도 제외된다.

 

아울러 주택도시보증공사(HUG)를 통해 연 1.2%의 저금리로 총 사업비의 최대 90%까지 사업비를 대여받을 수 있고, 일반 분양주택의 30% 수준에서 매입 약정을 체결해 사업추진 과정에서 미분양 위험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주비 융자금액을 3억원 한도, 연 1.2% 이율로 정비 이전 자산가치의 70% 또는 권역별 평균 전세가격의 70%까지 지원해 정비 이전의 자산가치가 과소 평가된 토지등소유자도 현실적인 이주비용 수준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추가적으로,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 내에서 추진하는 경우에는 가로구역 요건 완화, 용도지역 상향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한편, `공공참여 자율주택정비사업`으로 선정되는 사업지에는 사업비 조달, 사전 매입약정, 재정착 등을 지원한다.

 

자율주택정비사업 공공참여 자율주택정비 사업구조 (자료=국토교통부)

이 경우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를 통해 연 1.2%의 저금리로 총 사업비의 최대 90%까지 사업비를 대여받을 수 있고, 신축 주택의 최소 50% 이상 최대 100% 매입 약정을 체결해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미분양 위험을 해소한다.

 

또한, 이주비 융자금액을 3억원 한도, 연 1.2% 이율로 정비 이전 자산가치의 70% 또는 권역별 평균 전세가격의 70%까지 지원하거나 LH 임대주택을 임시로 제공하고, 준공 후에는 세입자 등을 대상으로 해당 사업으로 건설한 신축 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추가적으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내에서 추진하는 경우에는 대상지역 확대, 용도지역 상향 등의 혜택도 함께 받을 수 있다.

 

공모 접수는 우편 또는 전자우편으로 25일부터 7월 9일까지 진행되며, 이후 접수된 지구를 대상으로 사업성 분석, 주민협의 등을 거쳐 ‘공동시행 사업지구’로 최종 확정된다.

 

이후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안내책자 제작, 주민동의서 징구‧수집 등 행정절차 지원과 조합 또는 주민합의체 설립을 위한 컨설팅 제공 등 사업 추진과정 전반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 주거재생과 안세희 과장은 "공공기관과 함께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을 활성화해 공공성을 확보하면서 주민의 자발적인 노력으로 노후 지역이 새롭게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정부, `해외 접종 완료자` 7월부터 조건부 자가격리 면제 7월 1일부터는 해외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중요 사업상 목적, 학술 공익적 목적, 인도적 목적, 직계가족 방문 목적으로 입국했을 때에는 입국 후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정부는 7월부터 해외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조건부 자가격리 면제를 실시한다. 사진은 9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당시. (사진=국무조정실)정부는...
  2. 해수부 김정례 주무관, IOTC 총회 의장 선출 해양수산부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제25차 인도양참치위원회(이하 IOTC)’에서 국제협력총괄과 김정례 주무관이 회원국 만장일치로 총회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김정례 주무관 (사진=해양수산부) IOTC는 다랑어 등 인도양 수역에서 서식하는 어종의 적정한 보존·관리와 지속가능한 어업을 위해 1996년에 설립된 국...
  3. 한미 외교장관, 영국 G7 회담…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외교부는 정의용 장관이 G7 정상회의 수행차 런던을 방문 중 12일 오후 `안토니 블링컨(Antony J. Blinken)`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한반도·지역·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안토니 블링컨(Antony J. Blinken)` 미국 국무부 장관
  4. 국토부, 지난해 철도안전 투자실적 2.5조원…전년 대비 70% ↑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공개한 `2020년도 철도안전 투자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안전 투자실적은 2조 569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1조 4000억원보다 82.7% 늘어난 수치다.안전투자 계획 및 실적 대비 계획 (자료=국토교통부)철도안전 투자공시제도는 철도차량·시설의 노후화로 안전 투자의 필요성이 증가해
  5. 방통위, 방송대상 프로그램 `국민심사단` 9명 모집 방송통신위원회는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심사를 위한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프로그램 국민심사단`을 오늘부터 18일까지 모집한다고 전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프로그램 국민심사단`을 14일부터 18일까지 모집한다고 전했다.국민심사단은 만 19세 이상 방송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사
  6. 국토부, 오늘부터 100㎖ 이상 `물티슈` 국제선 기내반입 허용 14일부터 국제선 항공기에 탑승 시 감염병 예방이나 위생 목적의 물티슈는 용량 100㎖를 넘어도 기내 반입이 가능해진다.14일부터 국제선 항공기 탑승 시 위생 목적 물티슈는 용량 100㎖를 넘어도 기내 반입이 가능해진다.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국제선 물티슈 반입기준 개선과 보안통제 면제대상을 명확히 하는 내용을 담은 `액체·
  7. 환경부, 장마철 대비 플라스틱 등 하천·하구 쓰레기 수거 환경부는 해양수산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14일부터 20일까지 전국의 주요 하천과 하구에서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해양수산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전국의 주요 하천과 하구에서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이번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은 비가 자주 내리는 본격적인 장마철을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