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문화재단, 각 지역 활동 청년예술인 50인 모집…인당 최대 1000만원 지급
  • 김은미
  • 등록 2021-05-25 09:25:02

기사수정
  • 예술인 전문 역량 획득 및 지역사회 안정적 진입 계기 제공
  • 39세 이하 청년예술인 대상 ‘IN: 지역에서’, 예술대학생 포함 29세 이하 청년예술인 대상 ‘OUT: 학교/장르 밖으로’ 등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10개 자치구에서 활동할 청년예술인 50명을 선발하는 도시문화 랩(LAB) `인앤아웃(IN&OUT)`을 24일부터 6월 11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총 지원 규모는 5억 7230만원이다.

 

서울시는 사업을 통해 청년예술인이 자치구 문화재단과 협업해 주도적으로 다양한 예술 프로젝트를 실행함으로써 예술인으로 전문 역량을 쌓을 뿐 아니라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계기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지역 자원을 충분히 탐색하고 연구할 수 있도록 강북·관악·광진·동대문·동작·성북·양천·영등포·은평·중구 등 10개의 자치구 문화재단과 협력했다.

 

지원 과정과 지역 연계 프로젝트는 서울문화재단에서 2020년에 진행한 ‘지역연계형 청년예술활동 지원사업 <0(Young) 아티스트, 15개의 서울>’ 사업의 아카이브 페이지에서 실제 사례를 찾아볼 수 있다.

 

공모 분야는 ▲39세 이하 청년예술인 대상의 ‘IN: 지역에서’ ▲예술대학생 포함 29세 이하 청년예술인 대상의 ‘OUT: 학교/장르 밖으로’ 등으로 구분되며 이번에 진행하는 공모는 ‘IN: 지역에서’다.

 

‘IN: 지역에서’는 지역과 연계하는 창작 리서치, 문화예술 프로젝트 활동 의지를 가진 39세 이하 청년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각 자치구 문화재단별 심의를 거쳐 최종 선발된 청년예술인은 오는 7월부터 11월까지 총 5개월간 ▲개인별 활동비 100만원, 매월 지급과 ▲리서치·프로젝트 실행비 인당 150만원~500만원 내외를 지원받을 수 있다.

 

별도로 거주‧활동 자치구에 따른 신청 제한은 없으며, 10개 협력 자치구 외에도 서울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거주‧활동하는 청년예술인들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또한, ‘OUT: 학교/장르 밖으로’는 오는 7월 경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선정된 예술인은 ‘포트폴리오 제작’과 ‘아이디어 피칭데이·전문 리뷰 프로그램’ 등을 비롯해 각각의 자치구 문화재단에서 계획한 성장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지역에 따라 ▲광진구-아차산, 어린이대공원, 한강뚝섬공원 등 능동로 중심 동서남북 문화예술 리서치·프로젝트 ▲중구-예술X기술 융합 미래도시 탐구·창작 프로젝트 등 다양한 지역 연계형 리서치․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접수 기간은 6월 11일 오후 6시까지다. 지역별로 지원신청 접수 시작일과 지원내용, 신청대상, 세부내용이 다르며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와 각 자치구 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는 사업설명회는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에서 26일 오후 6시에 공개한다. 10개 자치구 문화재단별 사업 설명과 지역별 청년예술인 공모에 대한 소개를 제공할 예정이다.

 

도시문화 랩(LAB) `인(IN): 지역에서` 공모 포스터 (이미지=서울시)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유니세프
하단배너_06 코리아넷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배진교·금융노조,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위한 전금법" 비판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참여연대, 참여연대 등과 함께 `전자금융거래법(이하 전금법) 개정안 발의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은 17알 오전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2. 범여권 의원 180명, `남북공동선언 비준` 촉구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국회의원 180명과 희망래일 등 국내외 250개 시민사회단체가 17일 남북공동선언의 비준동의안 제출을 촉구했다. 17일 오전 범여권 국회의원 180명과 희망래일 등 국내외 250개 시민사회단체가 국회 앞에서 남북공동선언의 비준동의안 제출을 촉구했다.이들 의원과 단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
  3. 민주당 등 범여권 국회의원 180명과 시민단체, 남북공동선언 국회 비준 추진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국회의원 180명과 250여 개 시민단체는 17일 국회에서 남북공동선언 국회 비준 동의 및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당은 이날 남북공동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위한 정부안 제출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서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범여권 ...
  4. 서울시·애경산업, 52억 기부전달식… 오 시장 서울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추대 서울시가 1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애경산업 및 서울사랑의열매와 함께 취약계층 삶의 질 향상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기부전달식 및 서울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추대식을 진행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후 애경산업 기부전달식 및 서울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추대식에 참석했다. (사진=서울시)이 행사에는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임재...
  5.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95명…이틀째 300명대 2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5명이다. 2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5명이다. 사진은 8일 정은경 단장의 어르신 예방접종 현장 일일 자원봉사 활동 당시. (사진=질병관리청)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351명, 해외유입 사례는 44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5만 1901명으로 늘...
  6. 소비자단체,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표시제` 도입 촉구 소비자기후행동 등은 16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소비기한표시제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소비자기후행동, 아이쿱생협연합회, 소비자단체 등은 16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소비기한표시제 도입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가공식품에 유통기한 대신 실제 먹을 수 있는 기한을 의미하는 소비기한을 단독 표기하
  7. 환경부, 폭염대비 `홀몸 어르신·저소득 가구` 냉방기기 등 지원 환경부는 올여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홀몸 어르신 등 기후변화 취약계 3000여 가구 및 시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시민단체·기업 등 민관이 협력해 기후변화 취약가구 지원 및 폭염대응 홍보 활동을 펼친다. 시민단체, 기업,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가구 2000곳을 대상으로
TOP TODAY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